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안과, 치과, 이비인후과적 질환은
사소해보이지만 반려동물에게 큰 영향을 미칩니다.

안과, 치과, 이비인후과적 질환은
사소해보이지만 반려동물에게 큰 영향을 미칩니다.

안과

제3안검 탈출

일명 “체리아이”라고 불리우는 질환입니다. 강아지들은 눈꺼풀안에
제3안검이라고 불리는 속눈꺼풀이 있습니다. 이 제3안검안에 눈물을
생성하는 눈물샘이 있는데, 이 샘이 돌출되는 질환이 제3안검 탈출입니다.
지속될 경우, 각막이나 결막을 자극하여 손상을 입힐 수 있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나타난다면 수술적으로 교정해주어야 합니다.

각막궤양

각막이 손상이 되어서 패인 것이 각막 궤양입니다. 각막 손상이
있을 경우, 눈을 잘 못뜨거나 검은자위에 파인 부분이 보이거나
혈관화 등의 염증 소견이 있습니다. 정도에 따라 안약 치료 또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각막의 이상은 자칫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경험많은 수의사와 상담 및 치료가 필요합니다.

안검내번 교정/ 눈 밑 주름 성형술

차우차우, 샤페이 같이 얼굴에 주름이 많은 아이들은 처진 피부가
각막을 자꾸 찌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자극 때문에 각막염이나
심하면 각막궤양 같은 안과 질환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자극될
경우에는 주름을 성형해주는 수술이 필요합니다.

건성 각결막염

건성 각결막염은 눈물량이 줄어드는 질환입니다. 눈물은 눈을
코팅해주고 윤활하게 해주어 보호해주는 역할을 하는데, 눈물량이
줄게 되면 충혈, 심한 눈꼽, 각막 손상 등이 나타나게 됩니다.
눈물을 만드는 눈물샘 세포의 손상인 경우가 많으므로, 눈물샘이
많이 망가지기 전에 조기 발견하여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녹내장

녹내장은 눈의 압력, 즉 안압이 올라가는 질환입니다. 안압이
올라가면 시신경을 손상하여, 초기에 치료하지 않을 경우,
실명할 수 있으며, 통증이 심할 수 있습니다. 녹내장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안압을 정확하게 측정하는 것이 중요한데, 측정자나
장비에 따라 정확도가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경인동물의료센터에서는 최신 안압계를 이용하여 정확하고
간단하게 안압을 측정하고, 적합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합니다.

외상성 안구 돌출

머리쪽에 충격이 가해질 경우, 눈이 튀어나올 수 있습니다. 특히
시츄, 페키니즈, 치와와와 같이 눈이 큰 아이들은 더욱 조심해야
합니다. 안구가 튀어나온 경우에는 각막이 쉽게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빠른 처치가 필요합니다. 가능한한 눈을 다시 넣어주는
수술을 해주지만, 눈의 손상이 너무 심할 경우, 안구적출이 필요
할 수 있습니다. 튀어나온 상태에서 병원에 데려올때까지도 매우
중요한데, 식염수로 계속 눈주위에 뿌려주시거나 부드러운 솜에
식염수를 흠뻑 적셔서 살짝 덮어주시는 것도 방법입니다.

치과

치석 / 치주염

반려동물의 입냄새의 가장 큰 원인은 치석과 치주염입니다. 치석/치주염이 심할 경우, 이빨과 치조골에까지 영향을 줄 수 있고, 염증이 심하면 패혈증등 전신염증으로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주기적인 관리를 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치과 방사선 검사

이빨이 겉으로는 멀쩡해 보여도 뿌리쪽이 상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육안으로 봤을 때 아무 이상이 없는데도 계속 아파하거나 잘 못 먹는다면 치과 방사선 검사를 해야 합니다. 특히 고양이에게 이런 경우가 많습니다. 뿌리를 확인하고, 이상이 발견된 경우, 발치등의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잔존 유치 발치

강아지들도 사람처럼 유치와 영구치가 있습니다. 유치는 보통, 중성화 전후, 즉 4~7개월사이에 빠지고 영구치가 나게 됩니다. 이 시기를 지나도 유치가 빠지지 않을 경우 ‘잔존 유치’ 라고 합니다. 잔존 유치는 치주염, 부정교합, 영구치가 나오는 것을 방해하거나 위치를 틀어지게 할 수 있으므로, 자연적으로 빠지지 않는다면 제거해 주시는 것이 좋습니다.중성화수술을 할 때 같이 시행하는 것이 권장됩니다.

치아 손상

치아가 썩거나 부러지면 심한 통증이 발생합니다. 통증 때문에 잘 먹지 못하거나 침을 흘리는 등의 증상이 발생하고, 염증과 구취도 심해지게 됩니다. 상태를 정확히 평가하고 발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치근단 농양

치근단 농양은 치아 뿌리에 염증이 생겨서 농이 차는 질환입니다. 주로, 윗어금니 뿌리에 발생합니다. 윗 어금니 뿌리가 눈 밑에 위치하기 때문에 눈 밑에 농이 차거나 심할 경우, 피부가 터져서 농이 나올 수도 있습니다. 의심 증상이 있다면, 육안검사, 치과 방사선 검사로 확진후에 발치를 해야 합니다.

이비인후과

귀 질환

귓병은 반려동물 10마리중 7-8마리가 가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고질병입니다. 반려동물은 귀의 구조가 L구조이다
보니, 환기나 귀지의 배출이 잘 안되고, 귀의 샘에서 분비물이 많이
나오기 때문에 귓병이 쉽게 발생합니다. 귀는 올바른 관리법대로만
관리해주셔도 귓병을 최소화 할 수 있습니다. 환자에 따라 귀의
상태가 매우 차이가 나기 때문에, 각각의 귀 컨디션에 맞는 관리법과
치료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며, 필요할 경우, 적절한 수술을 통해
귀의 환경을 개선시켜주는 것이 좋습니다.
귀의 기능 (청력)이 이미 소실되고, 심한 통증과 소양감만 남았을
경우에는, 지속적인 귀치료는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이런 경우,
환자의 편안함과 2차적인 중이염의 예방을 위한 전이도 적출술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경인동물의료센터에서는 환자 맞춤형의 올바른 관리법에 대해 꾸준히
보호자 교육을 실시하고, 치료가 필요할 경우, 적절한 내외과적 치료법
으로 귀질환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코 질환

반려동물들도 비염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한 재채기나 콧물
기침 등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증상이 있을 경우, 약물이나 흡입기등의
호흡기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코의 질환 중에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비강 종양과 곰팡이성
비염/부비동염입니다. 코가 막히는 증상이 있거나, 코피, 심한 화농성
콧물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바로 검사를 받아보셔야 합니다.
수술적인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후두의 질환

코나 기관지, 폐등의 호흡기에 문제가 없는데도 계속 헉헉 대거나
호흡곤란이 온다면 후두의 질환을 의심해보아야 합니다. 기관의 문
역할을 하는 후두의 허탈, 마비, 종양 등이 발생할 경우, 숨을 들이
마쉬기가 힘들기 때문에 호흡곤란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간단한 진정후에 입을 벌려 육안으로 확인하고, 필요할 경우, 방사선,
초음파, CT 등으로 진단합니다. 상태에 따라 내외과적 치료가 선택됩니다.

button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